경찰서장을 만나다

강남 하면 부촌 떠올리지만 임대아파트 소외계층도 많아
“서울 강남에는 우리가 모르는 ‘두 얼굴’이 있다.”

박우현 수서경찰서장(47·사진)은 “흔히 강남이라고 하면 타워팰리스로 상징되는 부촌이나 화려한 도심을 떠올리지만 사실 이곳에는 임대아파트·구룡마을 등 소외 계층 밀집 지역도 공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런 만큼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복지 치안’ 서비스가 중요하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강남구를 가로지르는 테헤란로를 기준으로 압구정·청담 등 북쪽은 강남경찰서, 대치·도곡·일원·수서 등 남쪽은 수서경찰서가 관할한다.

강남구 내 기초생활수급자 6919가구 중 85%(5915가구), 장애인 1만1532명 중 81%(9393명)가 수서경찰서 관할 지역에 살고 있다. 수서동 7333가구 중 절반이 넘는 4073가구가 임대아파트 주민이다.
박 서장은 지난해 12월 취임 후 수서서가 기존에 주력해온 경제범죄, 성범죄 단속뿐 아니라 복지 등 새로운 치안 수요를 발굴하려 노력하고 있다. 박 서장은 한 달에 한 번씩 관내 봉사활동 단체 ‘청수회’ 등과 함께 기초생활수급자 노인에게 도시락을 배달하는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 서장은 “도시락만 드리고 돌아오는 게 아니라 범죄 예방, 복지서비스 안내 활동도 함께 하고 있다”며 “노인 학대 징후 등을 탐지해 담당 부서에 전달하거나 구청 직원과 함께 지원 가능한 복지 혜택을 안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박 서장은 ‘우문현답(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을 기조로 경찰서와 지구대·파출소 간 협업 시스템도 강화하고 있다. 24시간 관내 지구대·파출소의 호출에 바로 대응할 수 있는 현장지원팀을 신설했으며 밴드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해 매일 아침 당일 비상연락망을 공유한다. 박 서장은 “현장지원팀을 가동한 뒤 신속한 대응이 중요한 보이스피싱 범죄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며 “전년 동기 대비 보이스피싱 현장 검거율이 30%포인트 높아졌다”고 밝혔다.

박 서장은 현장에 나가기를 주저하지 않는 ‘현장형 서장’을 표방한다. 2014년 전남 무안경찰서장으로 재직할 당시 직접 자전거를 타고 들녘마다 돌아다니며 현장의 중요성을 절감했다고 한다. 박 서장은 “‘찾아가는 복지 치안 서비스’를 위해 노력할 방침”이라는 구상을 전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