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경 전 동양 부회장 "수백억 상속지분 횡령"
제부 담철곤 오리온 회장 고소…검찰, 수사 착수
동양그룹을 둘러싼 처형과 제부의 상속재산 싸움이 검찰 조사 선상에 올랐다. 담철곤 오리온 회장과 그의 아내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의 친언니인 이혜경 전 동양그룹 부회장 간 갈등이 고소전으로 번지면서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관계자는 13일 “담 회장 관련 사건을 배당받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담 회장이 받는 혐의는 특정경제범죄법위반(횡령 등)이다.

사건을 조사1부(부장 이진동)에 배당한 검찰은 지난 11일 고소인인 이 전 부회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조만간 담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갈등의 시작은 이 전 부회장이 동양그룹 창업주인 고(故) 이양구 전 회장으로부터 상속받은 포장지 전문 업체 ‘아이팩’ 주식을 담 회장이 가로챘다며 담 회장을 고소해 시작됐다. 자신과 가족들에게 상속된 주식 47%를 담 회장이 일방적으로 매각했다는 게 이 전 부회장 측 주장이다. 차명 주식을 자기 명의로 바꾸고 200억~1000억원가량을 횡령했다는 게 골자다.

담 회장은 그룹 소유 미술품 2점을 임의로 반출하고 그 자리에 위작 미술품을 갖다 놓는 식으로 회삿돈을 횡령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시민단체인 약탈경제반대행동과 동양그룹채권자비상대책위원회 등은 이 같은 혐의로 담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고발인을 불러 조사했다.

담 회장은 2011년에도 미술품 횡령 등 회삿돈 226억원을 횡령하고 이 중 74억원을 임의로 사용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받았다.

이날 심용섭 전 오리온 농구단 사장 등 오리온 전직 임직원 4명도 담 회장의 비리를 밝혀달라며 검찰에 탄원서를 제출하면서 논란에 불을 지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