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동반성장 대토론회' 열려


동반성장위원회가 13일 한국중소기업학회, 중소기업중앙회 공동으로 ‘중소기업과 동반성장’ 토론회를 열었다.
안충영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은 환영사에서 “중소기업도 디지털 역량을 빠르게 갖춰야만 성장 동력의 주체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중소기업과 대기업 사이의 ‘제로섬’ 경쟁 구도를 ‘포지티브섬’ 협력 관계로 바꿔 융·복합 문화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연은 임채운 중소기업진흥공단 이사장, 김세종 중소기업연구원장, 강재영 동반성장위원회 운영국장 순으로 진행됐다. 임 이사장은 기조강연에서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갖추려면 대기업의 울타리와 정부의 보호막을 벗어나 독자적으로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어야 한다”며 “중소기업이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서는 등 새로운 고객을 발굴해 수직계열화를 벗어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고도 성장기에는 기술과 자금이 중요하지만 지금같은 변혁기에는 마케팅과 인적자원이 핵심”이라며 “중소기업이 좋은 인재를 끌어들여 혁신의 주체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첫 번째 주제 발표를 맡은 김 원장은 “과거에는 기업의 크기, 종업원의 수 등 기업 규모가 경쟁력을 보여주는 지표였다면 빠르게 변화하는 현재의 산업 환경에서는 규모가 작으면서도 경쟁력 확보가 가능하다”며 “중소기업은 신산업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주체”라고 말했다. 이어 강 국장은 “대기업에 대한 과도한 규제와 중소기업에 대한 시혜적 지원 정책은 동반성장의 답이 될 수 없다”며 “민간 자율성이 강화된 시장 생태계가 만들어져야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할 수 있는 미래지향적 산업이 육성된다”고 발표했다.
이어지는 토론에서는 김경만 중기중앙회 본부장, 이형오 숙명여대 교수, 조덕희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현진권 자유경제원장이 참여해 동반성장의 미래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조아란 기자 ar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