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상공계는 13일 부산 지역 주력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4차 산업을 포함한 미래 성장 전략을 담은 ‘제19대 대선 공약과제’를 발표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대선 공약과제로 △신성장산업 선도도시 구축 △미래에너지 개발 및 안전도시 조성 △24시간 관문공항 건설 및 도시 인프라 확충 △해양관광·마이스산업 거점도시 조성 △부산금융중심지 활성화 등 총 5개 전략 부문에 걸쳐 20개 세부과제를 제시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대선후보에게 요청한 과제의 핵심 내용은 부산의 도시 경쟁력을 강화하고 도시의 안전 확보와 조선 해양 등 기존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내용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상의는 세부과제로 신성장산업 선도도시 구축을 위해 조선·해양·해운산업 스마트 육성센터 건립을 포함해 연구개발특화단지 조성, 서부산 융복합단지 조성, 해사전문법원 등 차세대 해양산업과 항공산업 허브 구축, 4차 산업 혁명기지 육성, 차세대 해수 담수화 클러스터 조성 등을 제시했다.
미래에너지 개발 및 안전도시 조성을 위해 원전 주변 지역을 국가전략특구로 지정하고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부산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요구했다.

공항과 관련해서는 김해신공항을 조기에 완공해 24시간 운영하도록 하고, 공항복합도시 건설과 부산도심철도 시설 재배치, KTX 남해선 신설 등을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해양관광·마이스산업 거점도시를 조성하기 위해서는 북항지역 내 복합리조트 유치와 2030 부산등록엑스포 개최, 부산의 크루즈 모항화 등을 세부과제로 삼았다. 부산해양금융공사 설립, 중국 위안화 역외금융허브 부산, 한국거래소의 실질적인 본사 기능 유치 등 부산의 금융중심지 활성화 전략도 담고 있다.

이번 대선 공약과제는 부산지역 전문가 18명으로 구성된 자문단이 부산상의와 함께 수차례 회의를 거쳐 선정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