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대선후보 캠프는 13일 SBS와 한국기자협회가 주최한 토론회에 대해 서로 자신들의 ‘독무대’였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TV토론 공동본부장인 신경민 의원은 “문 후보가 믿음직하고 내용이 있다는 이미지를 줬다”고 자평했다.
김영환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미디어본부장은 “후보들의 자질과 능력을 비교하는 데 도움이 됐다”며 “안 후보는 다른 후보를 비난하지 않고 실수 없이 토론을 했다”고 말했다.

정준길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홍 후보는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오락가락 안보관을 비판하고 안보는 홍준표임을 확실히 각인시켰다”고 말했다.

지상욱 바른정당 대변인단장은 “유승민 후보의 능력과 국정 현안에 관한 지식이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며 “TV 토론을 계기로 여론에 변화가 생기고 지지율이 반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진교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반대 입장을 명확히 밝힌 것은 심상정 후보가 유일했다”며 “모호한 태도를 취한 다른 후보들은 다음 토론 전까지 명확한 입장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유승호/김기만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