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택시 기사들이 이르면 7월부터 유니폼을 입는다. 2011년 택시기사 복장이 자율화된 이후 6년 만이다. 서울시는 다음주 시의회에서 법인택시 기사 유니폼 1년 한시 지원 계획을 담은 ‘택시기본조례 개정안’이 통과되면 유니폼 디자인 선정 작업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시가 법인택시 기사 3만4000여명에게 지급할 유니폼(상의 2벌) 예산은 약 16억원이다. 내년부터는 법인택시 사업자가 비용을 부담한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