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행복나눔재단은 최광철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사회공헌위원장(오른쪽)과 황준성 숭실대 총장이 13일 사회복지 분야 사회적 기업 전문 인력 양성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SK그룹은 사회복지 전문 교육 지원을 위해 학생 장학금 및 연수와 전담 교수 지원, 연구 및 교과목 개발 지원 등을 제공한다. 숭실대는 사회적 기업 운영 모델을 연구해 사회복지 현장에서 사회적 기업 창업 및 경영을 멘토링할 수 있는 전문 인력 양성 교육에 주력할 방침이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