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의 '경제특구' 투자 광풍

덩샤오핑 선전·장쩌민 푸둥처럼 수도 기능 옮기는 당의 역점사업
계획 발표 직후 투기꾼 몰려 주택거래 중단되고 수혜주 급등
"15년간 인프라에 330조원 투입"…국유기업도 사업부 이전 서둘러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남쪽으로 160㎞가량 떨어진 바오딩시의 슝셴현·안신현·룽청현. 지역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총 200억위안(약 3조300억원)으로 베이징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이 세 지역이 중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투자처로 떠올랐다. 부동산 가격은 천정부지로 치솟아 거래가 중단됐다. 시노펙 알리바바 동방항공 등 중국 대표 기업들이 잇달아 이곳으로의 사업부 이전 계획을 발표했다. 불과 열흘여 만에 일어난 일이다. ‘핫 플레이스’로 떠오른 것은 ‘시진핑(習近平)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당 중앙’이라는 문구 때문이다.

◆시진핑이 주도하는 국가신구

중국 국무원은 지난 1일 슝셴현·안신현·룽청현 세 지역을 묶어 수도 베이징의 경제 기능을 분산하는 국가급 신구인 ‘슝안신구’로 개발하겠다는 계획을 전격 발표했다. 중국에서 국가급 신구 조성은 그리 새로운 것이 아니다. 슝안신구는 19번째 국가급 신구다.

불을 댕긴 것은 국무원 발표문이었다. “슝안신구는 시진핑 동지를 핵심으로 하는 당 중앙이 내놓은 중대하고 역사적인 전략적 선택으로 국가의 천년대계이자 국가 대사”라는 표현이다. 중국 언론들은 “슝안신구는 선전경제특구, 상하이 푸둥신구에 이어 최고 지도자가 직접 주도하는 세 번째 신구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덩샤오핑(鄧小平) 전 주석이 주도한 선전경제특구는 첨단 정보기술(IT) 산업의 메카로 부상하면서 ‘중국의 실리콘밸리’란 별명을 얻었다. 장쩌민(江澤民) 전 국가주석의 작품인 상하이 푸둥신구는 홍콩을 대체하는 아시아 금융 중심지로 자리매김했다.

이런 선례를 감안하면 슝안신구의 급성장도 시간문제일 뿐이라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 부동산 투기꾼들이 가장 발 빠르게 움직였다.

국무원 발표 직후 전국의 부동산 투기꾼이 이 지역 부동산을 쓸어담으면서 하루 새 집값이 70% 폭등했다. 슝안신구 인근 바저우시와 랑팡시 등은 즉각 주택거래 중단 조치를 내렸다.

주식시장도 들썩였다. 화샤싱푸 이둥시멘트 등 슝안신구 수혜주 주가가 연일 급등세를 보였다. 일부 자산운용사는 펀드매니저들에게 슝안신구 관련 수혜주를 매수하지 말라는 지침까지 내렸다.

중국 언론 신경보는 슝안신구에서 자동차 번호판 사재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13일 보도했다. 이 지역이 향후 대도시가 되면 베이징 상하이 등처럼 자동차 번호판 추첨제가 도입될 것이란 소문이 돌면서다.

◆성공 가능성에 회의적 시각도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슝안신구를 둘러싼 과열현상이 단순히 일회성 이벤트에 그치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모건스탠리는 최근 분석 보고서에서 “15년간 슝안신구 인프라 건설을 위해 2조위안(약 330조원)의 자금이 투입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중국의 전체 고정자산투자증가율도 이 기간 연평균 0.3%포인트 오르고,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연평균 0.13~0.19%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신구 조성계획이 발표된 직후 중국 주요 국유기업들은 이 지역에 일부 사업부를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속속 발표하고 있다. 시노펙 페트로차이나 중국중처 차이나유니콤 동방항공 중국국가전력망 등 31개 기업이 슝안신구 투자 계획을 내놓았다. 민간기업 중에서는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제일 먼저 슝인신구 투자 계획을 공개했다.

일부 전문가는 슝안신구가 선전 푸둥에 버금가는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에 회의적인 의견을 내놓고 있다. 선전특구와 푸둥신구를 조성할 때와 달리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둔화 국면에 접어든 데다 주변 기반시설도 취약하다는 이유에서다.

블룸버그통신은 “슝안신구 조성에는 막대한 재정이 투입될 예정인데, 이 과정에서 중국의 과도한 부채 문제가 악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