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마다 성장률 전망 바꿔
"한은 예전만 못하다" 쓴소리
한국은행의 경기 예측 능력이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한은이 불과 3개월 만에 국내 경기 흐름에 대한 진단을 바꾸면서다.

한은은 13일 올해 국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5%에서 0.1%포인트 올렸다. 한은은 “수출과 투자가 예상보다 좋았고 소비심리 위축도 완화됐기 때문”이라고 성장률 상향 조정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불과 3개월 전만 해도 한은의 경기 전망은 이와 완전히 달랐다. 한은은 지난 1월에 올 성장률 전망을 2.8%에서 2.5%로 확 낮추면서 “민간소비가 생각한 것보다 더 둔화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비단 이번뿐 아니다. 한은은 3개월마다 성장률 전망을 내놓는데, 지난해 1월 이후 매번 수치를 바꿨다. 작년 1월만 해도 올 성장률을 3.2%로 예상하며 시장에 ‘장밋빛 기대’를 던졌지만 이후 네 차례나 전망치를 낮춰 잡았다.

이에 따라 지난 1월에 한은이 예상한 올 성장률 전망치(2.5%)는 1년 전보다 0.7%포인트나 달라졌다.

한은이 그때그때 바뀌는 시장 상황을 반영해 역동적으로 성장률 전망을 조정하는 것으로 볼 수도 있지만 시장에선 비판적인 시선이 적지 않다. 과거 한은은 경기 전망에서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했다. 하지만 요즘 시장에선 “한은이 예전만 못하다”는 쓴소리가 나온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