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매출 2000억 돌파
채소·과일 가격도 낮춰
이마트의 ‘로컬푸드’ 매출이 10년 만에 2000억원(누적 기준)을 넘었다. 로컬푸드는 생산지의 50㎞ 이내 거리에서 소비되는 지역 농산물을 말한다. 신선한 채소, 과일을 산지에서 공수해 싼값에 판매한 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마트는 올 들어 지난 3월까지 로컬푸드 매출이 165억원을 넘어섰다고 13일 발표했다. 로컬푸드를 처음 판매하기 시작한 2008년 이후 10년간 매출은 모두 2011억원에 달한다. 이마트는 당초 과일과 채소의 신선도를 높이기 위해 로컬푸드 시스템을 도입했다. 산지에서 가까운 지역 이마트 매장과 농민이 직접 거래하게 했다. ‘농민→산지 유통인→도매상→중간 도매인→마트 물류센터→점포’로 이어지는 복잡한 유통단계를 확 줄였다. 물류비와 중간 유통단계의 마진이 사라졌다.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더 싸게 파는 게 가능해졌다. 로컬푸드로 판매하는 구미 우엉은 경북지역 이마트에서 400g 기준 2670원에 팔리고 있다. 서울 이마트 점포에서 팔리는 가격인 3480원 대비 20% 이상 저렴하다.
농민들도 이마트와 직거래하면 가격을 높게 받을 수 있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이마트는 밝혔다. 이마트와의 거래로 억대 수익을 올리는 농부들도 잇따라 나오고 있다.

이마트는 로컬푸드 품목을 늘려가기로 했다. 기존 채소, 과일 위주에서 수산물과 축산물로 확대할 예정이다. 부산 제주 등을 중심으로 인근 해역에서 어획한 고등어와 눈볼대, 가자미 등 수산물을 인근 점포에 공급할 예정이다. 로컬푸드를 취급하는 점포도 작년 말 79곳에서 올해 83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민영선 이마트 신선식품담당 상무는 “로컬푸드가 신선식품의 신선도를 높이고 가격을 낮추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지역 경제와 함께 동반 성장하는 플랫폼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