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여개사, 채권단에 '채무조정안' 동의 호소
“대우조선해양이 P플랜(초단기법정관리)에 들어가면 1300여개 협력업체의 연쇄 부도가 현실화되고 조선산업 전체가 붕괴될 수 있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부산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 대우조선해양 글로벌탑협의회 회원, 대우조선해양 사내협력사협의회 회원 등 협력단체 대표단은 13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주장하면서 대우조선 채권단에 회생 가능성이 있는 채무조정안을 수용해달라고 촉구했다.

대표단은 “이미 100여개 협력사가 파산하고 물량이 작년 대비 45% 감소한 데다 원자재 가격도 인상됐다”며 “대우조선해양은 채무재조정을 통해 정상기업으로 회생하느냐, 법정관리에 준하는 P플랜을 도입하느냐의 기로에 섰다”고 설명했다.

P플랜은 워크아웃의 신규 자금 지원과 법정관리의 신속한 채무조정 장점을 결합한 새로운 구조조정 방식이다. 대우조선 회사채 잔액의 30%를 보유한 국민연금의 채무조정안 동의안 찬성 여부에 따라 P플랜 도입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