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법인택시 하루 수입 32만7천원…3년전보다 7%↑

입력 2017-04-13 06:03 수정 2017-04-13 06:03
개인택시 수입 월평균 250만∼350만원 수준…150만원 미만도 9%

서울에서 법인택시 1대가 하루에 올리는 수입이 3년 전보다 2만2천원 넘게 증가하고, 하루 평균 운행 거리는 14.2㎞ 줄어드는 등 법인택시 영업 환경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2015년 12월부터 작년 11월까지 서울택시정보시스템(STIS)에 남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2013년 택시 기본요금을 2천400원에서 3천원으로, 거리요금을 144m당 100원에서 142m당 100원으로 올리면서 STIS를 구축했다.

STIS 자료에 따르면 서울의 법인택시 회사 255곳에서 하루 평균 결제한 건수는 지난해 59만7천건으로 2013년(75만6천건)보다 21.0% 줄었다.

이에 따라 하루 평균 수입은 45억5천500만원으로 3년 전(47억8천600만원)보다 줄었다.

시계 외 할증 전면 확대, 앱 택시 활성화 등으로 작년 1건당 영업 거리는 6.3㎞로 3년 전(5.79㎞)보다 8.8% 늘어났다.

여기에 요금인상 효과가 더해지면서 1건 당 영업수입은 7천659원으로 3년 전보다 21.1% 증가했다.

법인택시 1대(2인1조)의 하루 평균 운송수입은 32만6천900원으로 3년 전(30만4천845원)보다 7.2% 늘어났다.

이를 1㎞ 당 수입으로 환산하면 1천228원으로 3년 전보다 13.3% 증가했다.

시 관계자는 "승객은 감소했지만, 운행수입은 나아진 것으로 분석됐다"고 설명했다.

택시에 손님을 실제로 태우고 이동한 비율인 '실차율'도 작년 67%로 3년전(64%)보다 증가해 운행 효율도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법인택시 1대는 하루 평균 45명의 손님을 태우고, 총 398㎞를 운행했다.

손님을 태우고 달린 거리는 266㎞였다.

택시요금 결제 방법으로는 신용카드가 63%였다.

3년전 현금결제 비율이 62%였던점을 고려하면 크게 변한 것이다.

한편, 4부제로 운영하는 개인택시는 월평균 18.7일을 운행하고, 하루 평균 수입금은 15만3천원 수준이었다.

월평균 수입은 약 284만7천원이다.
이는 법인택시의 93.3%이다.

개인택시 수입은 월 250만∼300만원, 300만∼350만이 각각 17.7%로 가장 많았다.

200만∼250만원은 14.2%로 뒤를 이었고, 400만원 이상도 11.7%로 나타났다.

하지만 100만원 미만(4.1%)이나 100만∼150만원(4.5%)에 그친 경우도 10명 중 1명꼴로 조사됐다.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법인택시의 영업 환경이 개선된 만큼 운수종사자 처우개선과 서비스향상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 확립을 위해 힘써야 할 때"라며 "서울시도 보다 세심한 행정지도를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dk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휴대전화 카메라를 작동할 때 찰칵 소리가 나는 것처럼 녹음 사실도 상대방에게 알려 사생활 보호해줘야 - 녹음 알림 찬성 727명 40%
  • 사회적 약자나 불법 행위 피해자들이 부당협박·폭력성 발언의 증거를 채집할 수 있게 녹음을 허용해줘야 - 녹음 알림 반대 1078명 6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