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 두 번째)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네 번째)가 12일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 공청회 장소로 걸어가고 있다. 각 당 대선후보들은 공청회에서 헌법 개정을 위한 적절한 국민투표 시기에 대해 내년 6월 지방선거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문 후보, 정세균 국회의장, 안 후보, 이주영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 위원장.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