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입사한 아시아나항공 운항승무원과 정비사들이 12일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의 벚꽃터널 아래에서 신입사원 교육수료를 기념해 헹가래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허문찬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