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성인 네 명 중 한 명은 평생 한 번 이상 정신질환을 겪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성은 우울과 불안을, 남성은 술과 담배 의존증을 많이 호소했다. 하지만 정신질환에 대한 인식이 높지 않아 병원에서 진료받는 사람은 여전히 선진국보다 적었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6년도 정신질환실태 역학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2001년 이후 5년마다 발표하는 조사 결과다. 이번 조사는 삼성서울병원이 지난해 7∼11월 전국 18세 이상 성인 5102명을 대상으로 시행했다.
평생 한 번 이상 정신질환에 걸린 적이 있는 사람의 비율은 25.4%였다. 남성이 28.8%로 여성(21.9%)보다 높았다. 1년에 한 번 이상 정신질환을 호소한 사람은 11.9%였다. 전 국민으로 추산하면 470만명이 최근 1년 안에 한 번 이상 정신건강 문제를 호소했다는 의미다.

우울증을 앓은 경험이 있는 사람은 5%로 여성(6.9%)이 남성(3%)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불안과 공포 때문에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불안장애를 호소한 사람은 9.3%였다. 여성(11.7%)이 남성(6.7%)보다 많았다. 알코올 사용장애, 니코틴 사용장애 증상을 호소한 사람은 각각 12.2%, 6%였다. 두 질환 모두 남성이 여성보다 3~7배 정도 많았다. 망상이나 환각 등으로 사회생활에 문제가 생기는 조현병 스펙트럼 장애를 평생 한 번 이상 겪은 사람은 0.5%였다. 성인 15.4%는 평생 한 번 이상 심각하게 자살을 생각했고 2.4%는 자살을 시도했다.

정신건강 문제로 의사 상담사 종교인 등 전문가와 상의한 경험이 있다고 응급한 사람은 9.6%로 2011년 7%보다 늘었다. 정신과 의사에게 치료받은 정신질환자도 같은 기간 15.3%에서 22.2%로 증가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