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회사법인 솔향옥(대표 황길봉)은 12일 전남 보성군 벌교읍에 4171㎡ 규모의 옻나무 가공공장을 준공했다. 한옥건축 등에 사용되는 옻도료를 연간 4만5000L(약 20억원) 생산할 계획이다. 시범가동한 뒤 오는 10월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이 회사는 10여년간의 연구개발로 옻나무와 천연재료만을 이용해 칠액을 뽑아내는 친환경 옻칠 천연도료 신기술을 개발했다. 매년 10월부터 이듬해 3월 사이 옻나무 100여t을 수매해 옻도료를 생산하고 있다. 회사 측은 보성공장이 가동에 들어가면 기존 고흥공장을 포함해 매출이 두 배로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황길봉 대표는 “기존 한옥이나 목조주택 보존을 위해 칠하는 오일스테인은 2년이 지나면 새까맣게 변색돼 다시 칠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다”며 “옻도료는 20~30년이 지나도 변색되지 않을 뿐 아니라 방부효과도 뛰어나다”고 말했다.

보성=최성국 기자 sk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