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가볼만한 경산 관광지

경산 팔공산의 갓바위

삼성현(三聖賢)의 고장인 경산에는 가족과 함께 가볼 만한 역사 여행지가 많다. 원효대사의 ‘해골물’ 이야기를 비롯해 원효와 요석공주의 결혼, 신라 10현의 한 사람인 설총이 이두를 만든 이유, 설총이 신문왕에게 들려줬다는 화왕계, 일연의 삼국유사 등 유물과 이야기가 넘쳐난다.
남산면에 있는 삼성현역사문화공원에 가면 근접무선통신(NFC)을 이용해 전시자료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이야기정원, 국궁장, 야외공연장, 레일썰매장도 갖추고 있다. 남산면에는 사진 애호가들이 좋아하는 반곡지가 있다. 4만9500㎡의 못으로 복사꽃이 필 즈음에는 사진작가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수면에 비치는 나무 반영은 한 폭의 수채화 이상이다.

국민 관광지인 팔공산(1193m)은 골짜기마다 절경을 자랑한다. 우리나라에 불교가 들어온 이후 팔공산은 신라불교의 성지로 자리잡았다. 해발 850m 팔공산 관봉에는 연간 500만명 이상이 찾는 갓바위 부처가 있다. 산 정상에 신비롭게 서 있는 갓바위는 ‘지성으로 빌면 한 가지 소원은 꼭 들어준다’는 소문이 나면서 불자들의 방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한국 토종개인 삽살개(천연기념물 368호)도 경산에서 볼 수 있다. 갓바위 가는 길에 삽살개 육종연구소가 있다. 매년 10월 열리는 갓바위축제와 자인단오제는 경산의 대표 축제다. 자인단오제는 호국정신과 지혜가 담긴 여원무를 재현하는 축제로 매년 단오날을 전후해 사흘간 열린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