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은 기자] 유진그룹이 계열사 승진자들을 대상으로 ‘2017년 그룹 승진자 과정’ 교육을 12일 까지 진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해 계열사로 편입된 ㈜동양의 직원들이 함께 하는 첫 교육으로 직원들간의 스킨십과 결속력 강화를 위한 교류의 자리라는데 의미가 있다.

서울 종로구 청운동에 위치한 유진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이번 교육은 유진기업, ㈜동양, 나눔로또, 유진로텍, 동화기업, 이토텍, 유진AMC 등 그룹계열 직원 중 승진자 140여 명을 대상으로 대리에서 부장까지 직급별로 총 6차수로 나눠 진행했다.

그룹 승진자 교육은 새로운 직급에 대한 이해와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R&R Workshop)’ 프로그램을 위주로 구성했다. 또한, 최근 기업경영의 화두인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기 위해 빅데이터 전문가인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김진호 교수의 특강을 마련하여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에 따른 그룹 경쟁력 강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도 마련했다.

‘R&R Workshop’에서는 ▲ 직급별로 부서와 개인의 미션 이해 ▲ 미션 작성 실습 ▲ 직급별 역할 수립 ▲ 자기계발 계획 수립 등의 시간을 통해 유진그룹의 핵심 가치를 이해하고 이를 통해 직급에 맞는 리더십 역량을 함양할 수 있게 했다.
유진그룹은 승진자 교육을 시작으로 기존의 유진기업을 비롯한 각 계열사와 ㈜동양 직원들이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소통과 교류를 강화하고, 협업을 통해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회사측은 ㈜동양의 계열사 편입 이후 그룹 내 레미콘·건자재유통 부문을 중심으로, 각 사업부문의 구매비용 절감과 매출 시너지 등 경영 효율성이 한층 높아져, 올 2분기부터는 사업부문 시너지 효과가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진그룹 관계자는 “금번 그룹 승진자 교육은 유진기업을 비롯한 기존 계열사 직원들과 ㈜동양 직원들의 소속감을 고취하고 화합으로 공동의 비전과 목표를 공유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면서 “사업부문에 있어서도 규모의 경제와 상호 보완적인 영업망 등에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부동산팀 이소은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