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대표 엄기안)는 안구건조증 환자를 대상으로 나노복합점안제(HU00701/HU007)의 임상시험 2상을 완료했다고 12일 발표했다.

나노복합점안제는 기존 안구건조증 치료제인 사이클로스포린 단일제에 비해 사이클로스포린의 사용량이 적다. 또 눈물막 보호와 항염 효과 등 복합치료작용 기능이 있다. 안구건조증은 눈물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관여하는 여러 조직들이 염증 반응을 일으켜 눈물이 부족해지는 질환이다. 정확한 원인 및 기전은 알려져 있지 않았다.

휴온스는 현재 나노복합점안제를 포함한 안과용 나노복합조성물, 제조법 및 치료에 관한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해 국제특허 출원 중에 있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나노복합점안제는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안구건조증 치료제 시장을 이끌어 나갈 신개념 치료제가 될 것”이라며 “2019년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목표로 올해 하반기에 임상시험 3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김근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