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가 '상상마당 홍대' 개관 10주년 리뉴얼을 마치고 기념행사 '들樂날樂'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KT&G 상상마당 홍대'는 지하 4층과 지상 7층 규모로 영화․공연․전시․교육 등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개관 10년을 기점으로 공연 및 전시 공간을 확대하고 내부 디자인 및 편의시설을 개선하는 등 지난 2개월간 새단장을 준비했다.

리뉴얼한 지하 4층 시네마와 지하 3층 라이브홀엔 최첨단 음향 및 조명 시설을 확충해 최적의 관람 환경을 제공한다. 국내 신진 디자이너를 소개하고 제품의 유통과 판매를 돕는 디자인스퀘어와 전시 공간인 갤러리도 면적이 2배로 확대됐다. 문화예술 교육 공간인 아카데미는 6·7층으로 옮겨 조용하고 안정적인 환경을 마련했다.

새로워진 공간엔 리뉴얼 기념행사가 풍성하게 펼쳐진다.
갤러리에선 프랑스 사진작가 자끄 앙리 라띠그의 국내 최초 개인전 '라 벨 프랑스(La Belle France)'가 개최된다. 전시는 오는 14일부터 8월 15일까지 진행되며, 14일부터 3일간 리뉴얼 기념으로 티켓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라이브홀에서는 상상마당 개관 10주년 기념 공연 1탄 '쏜애플 X 로바이페퍼스' 콘서트가 15일 오후 6시에 열린다.

KT&G는 2007년 '상상마당 홍대' 개관 이래 예술인들에게는 창작의 기회를, 일반인들에게는 문화 향유의 기회를 폭넓게 제공하고 있다. 충남 논산과 강원 춘천에도 잇따라 상상마당을 열어 문화예술 인프라를 지역사회로 넓혀 왔다. KT&G는 네 번째 상상마당 설립을 검토하는 등 다양한 지역에 문화 체험 공간을 확대할 방침이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