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J 시리즈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생산량에서 애플을 제치고 세계 1위 자리에 올라섰다.

12일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26.1%의 생산량을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애플은 16.9%에 그치며 2위로 내려앉았다.

삼성전자의 1분기 스마트폰 생산량은 약 8014만대로 전분기보다 8.4% 증가했다. 점유율도 7.6%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4분기에는 애플이 점유율 20.3%로 1위였다. 당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18.5%로 2위였다.
트렌드포스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 이후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지 못해 1분기 프리미엄폰 부문에서 부진했으나, 갤럭시J 시리즈 등 중저가폰 덕분에 점유율이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트렌드포스는 갤럭시S8의 판매량에 대해선 "애플 아이폰 신제품의 대기 수요로 판매 실적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1분기 전체 스마트폰 생산량은 3억700만대 규모로, 전 분기보다 23% 줄었다. 중국 브랜드의 생산량이 기대에 못 미친 영향이 가장 컸다고 트렌드포스는 분석했다.

트렌드포스는 "삼성전자, LG전자, 화웨이 등이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출시했으나, 1분기에 이어 2분기도 수요가 약할 것"이라며 "소비자들이 3분기에 출시될 애플 아이폰 10주년 제품을 기다리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