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프로축구팀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팀 버스 주변에서 세 차례 폭발 장치가 터져 선수 1명이 다쳤다고 독일 경찰과 팀 관계자들이 11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는 이날 루르공업지대 중심도시인 도르트문트 홈구장에서 AS모나코(프랑스)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을 가질 예정이었다.

폭발 사건으로 이날 경기는 연기됐다.

도르트문트는 스페인 국가대표인 수비수 마르크 바르트라(26)가 다쳐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고 말했다. 다른 선수들은 안전한 상태다.

경찰은 "팀 버스가 도르트문트 시 외곽에 있는 호텔을 떠나 경기장으로 가려고 할 때 폭발이 일어났다"며 "폭발의 원인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폭발로 버스 유리창이 깨졌고 버스 외관 두 곳이 손상됐다.

도르트문트 경기장에 대한 위협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장 관계자는 "여기는 위험 징후가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