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요타자동차가 미국의 생산공장 확장과 시설 개선을 위해 13억 달러(1조 4859억 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도요타는 10일 미국 켄터키 주 조지타운에 있는 조립공장의 시설 확장을 위해 이런 투자를 결정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이번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도요타에 "미국에 공장을 지으라"고 직접 촉구한 후 이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3월 15일 미 자동차산업 중심지인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근교에서 열린 주요 자동차메이커 간부들과의 모임에서 도요타 간부에게 "여기에 새로운 공장을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요타는 이번 투자가 새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아니지만, 미국에서 자동차를 생산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