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요타자동차가 미국의 생산공장 시설 확장 및 개선을 위해 13억 달러(1조4859억 원)를 투자하기로 했다.

도요타는 10일(현지시간) 미국 켄터키 주 조지타운에 있는 조립공장의 시설확장을 위해 이런 투자를 결정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언론들이 전했다.

이번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도요타에 "미국에 공장을 지으라"고 직접 촉구한 후 이뤄진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3월 15일 미 자동차산업 중심지인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근교에서 열린 주요 자동차메이커 간부들과의 모임에서 도요타 간부에게 "여기에 새로운 공장을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요타는 이번 투자가 새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은 아니지만, 미국에서 자동차를 생산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시설이 개선되면 새로운 모델의 자동차 생산에 걸리는 시간이 단축될 것으로 기대했다.

스콧 바진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을 의식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우리는 그렇지만 미국의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목표의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지타운 공장은 전 세계에 있는 도요타 공장 가운데 최대 규모로 8200명을 고용하고 있다. 작년부터 간판 차종의 하나인 캠리가 이 곳에서도 생산되면서 지난해 직원이 700명 늘었다.

도요타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성명도 함께 공개했다. 성명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도요타의 이번 투자에 대해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제조회사들이 미국의 경제환경 개선을 확신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