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 전년 대비 17.2% 늘어
교사를 폭행하는 등 학교 내 교권침해 사례가 7년 내리 늘어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11일 내놓은 ‘2016년 교권회복 및 교직상담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교총이 접수한 교권침해 상담사례는 572건이다. 한 해 전 488건에 비해 17.2% 늘었다. 2009년 후 7년 연속 증가했고, 10년 전(2006년, 179건)의 3배에 달하는 규모다.

가장 많은 사례는 학부모에게 당한 피해로 절반(267건, 46.7%)에 육박했다. 주로 학생지도나 학교폭력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학생의 교권침해도 58건으로 10.1%에 달했다. 폭언·욕설(18건, 31%)이 두드러졌다. 학교장 등 처분권자에 의한 교권침해(132건, 23.1%)와 교직원에 의한 피해(83건, 14.5%)도 만만찮았다. 하윤수 교총 회장은 “적극적이고 실효성 있는 교권보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