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비 창간 50주년 기념 출시
출판사 창비가 계간지 ‘창작과 비평’창간 50주년을 맞아 3만3000여편에 이르는 시 콘텐츠를 담은 시 전문 모바일 앱 ‘시요일’(사진)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앱에는 창비시선에 참여한 고은 신경림 정희성 천양희 등 원로 시인과 김사인 정호승 도종환 등 중진 시인, 안희연 신미나 등 신진 시인 220여명의 시가 담겼다.

창비시선 외에 고은의 《만인보》(30권), 권태응 동시집 《감자꽃》을 비롯한 단행본 시집, 김소월 윤동주 한용운 김수영 등 한국 현대 대표 시인 30여명의 대표작도 포함됐다.
시요일은 다양한 큐레이션(콘텐츠를 목적에 따라 분류하고 배포하는 것)을 제공한다. 수록 시들은 시인별·시집별로 분류돼 있다. 제목과 본문 검색도 할 수 있어 독자가 원하는 시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매일 날씨와 절기 등에 맞는 시를 골라 소개하는 ‘오늘의 시’, 슬플 때나 외로울 때, 비가 올 때와 같이 감정 상태에 맞는 시를 추천하는 ‘테마별 추천시’ 등의 코너도 운영된다. 시가 어렵게 느껴지는 이들을 위해 박성우 시인이 직접 고른 시와 해설을 소개하는 ‘시요일의 선택’ 코너도 있다.

박신규 창비 전문위원은 “신간 시집 중 80~90%가 초판 발행에 그치는 것이 현실이기 때문에 시요일은 절판된 시집의 생명을 되살리는 효과를 가져온다”며 “창비가 낸 시집뿐 아니라 다른 출판사 시집도 적극적으로 소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말까지는 무료로 이용 가능하며 다음달부터 이용료 월 3900원을 내야 한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