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경영 정상화를 위해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임금반납 동의를 받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이 임직원 98%의 동의를 받았다.

대우조선은 지난 10일부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임금반납 동의절차를 진행한 결과 하루 만에 총 1만265명 중 1만37명(98%)이 임금반납에 동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임원은 36명 전원, 사무직은 4135명 중 4022명이 동의했다. 창사 이래 최초로 임금반납에 참여한 생산직은 6094명 중 5979명이 동의했다. 급여반납은 경영 정상화 때까지 지속될 예정이며, 4월 급여부터 적용된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