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벅스가 국내 최초로 음원과 동영상 서비스를 함께 쓸 수 있는 결합 상품을 출시했다. / 사진=NHN벅스 제공

NHN벅스는 음원 서비스 '벅스'와 동영상 서비스 '푹'을 할인가에 제공하는 결합상품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NHN벅스가 콘텐츠연합플랫폼과 제휴를 맺고 선보인 결합상품 '벅스X푹'은 2종으로 구성된다.

'듣기+실시간 TV+방송 주문형비디오(VOD)' 상품은 모바일 전용이다. 이 상품은 기간 제한 없이 월 99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듣기+저장+실시간 TV+방송 VOD' 상품은 음원을 스마트폰에 저장할 수 있고, 모바일·개인용컴퓨터(PC)·TV에서 고화질 방송을 시청할 수 있다. 이용료는 월 1만1900원이다.

벅스X푹 가입자는 벅스의 음원 1650만곡과 푹의 70여개 채널, VOD 20만편을 무제한으로 감상할 수 있다.

벅스 멤버십 라운지에서는 △스타벅스 등 브랜드 커피 상시 20% 할인 △음향기기 및 생활용품 할인몰 이용 △매달 5곡의 고음질 음원 무료 다운로드 등 다양한 혜택도 받을 수 있다.

NHN벅스는 "이번 벅스X푹 결합상품은 음악 서비스와 지상파 방송 콘텐츠를 묶은 국내 최초의 사례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게임·엔터 분야를 취재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