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인피니티코리아

[ 박상재 기자 ] 인피니티코리아는 지난 10일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인 'Q30 2.0 터보'의 1호차 전달식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1호차 주인공으로는 회사원 최홍목 씨(31·왼쪽)와 의학박사 김성은(37·오른쪽) 씨가 선정됐다.
최 씨는 "출퇴근과 레저용으로 활용할 차를 찾던 중 관심이 갔다"며 "고급스럽고 스포티한 모습에 끌렸다"고 말했다. 김 씨는 운전 재미와 스타일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것을 장점으로 꼽았다.

Q30는 쿠페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장점을 섞은 모델이다. 2.0L 가솔린 터보엔진과 7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는 최고 출력 211마력의 힘을 발휘한다. 최대 토크는 35.7㎏·m다.

여기에 차선이탈경보 시스템과 어라운드 뷰 모니터 등도 갖췄다. 가격은 다양한 트림(세부 모델)별로 3840만~4390만원이다.

강승원 인피니티코리아 대표는 "Q30는 운전 재미와 개성 표현을 추구하는 젊은 고객층을 정조준한 모델"이라며 "다양한 고객 체험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