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성대 묻지마 폭행’ 막은 곽경배(40)씨/사진=LG복지재단

LG가 '낙성대 묻지마' 폭행을 제지하다 부상당한 시민을 전폭적으로 지원했다.

LG복지재단은 최근 서울 지하철 2호선 낙성대역에서 지나가는 여성을 폭행하던 남성을 제압하다 부상당한 곽경배 씨(40)에게 ‘LG 의인상’과 상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1일 밝혔다.

곽 씨는 지난 7일 낙성대역 개찰구 부근을 지나가던 중 한 30대 여성이 김모(54)씨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하며 “도와주세요”라고 소리치는 것을 목격하고 맨몸으로 폭행을 막았다.

곽 씨는 김씨가 갑자기 꺼내 휘두른 칼에 오른 팔뚝을 찔려 출혈이 심한 상황에서도 지하철역 밖으로 도주하는 김 씨를 끝까지 쫓아갔고, 몸싸움 끝에 인근 건물 화단에서 김 씨를 붙잡았다.
곽 씨의 이러한 용기 있는 행동을 지켜보던 주변의 고등학생들과 시민들이 가세해 김씨를 제압했고 이후 출동한 경찰에게 인계했다. 경찰 조사 결과 주거가 일정하지 않은 김 씨는 '묻지마 폭행'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 씨를 제지하던 과정에서 곽 씨는 오른팔 동맥과 신경이 절단돼 장시간의 수술을 받았다. 곽 씨는 향후 2년간 재활치료가 필요한 상태로 알려졌다.

곽 씨는 "내가 피하면 저 칼로 다른 시민이 다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 대응했다"며 "누구에게나 선한 마음은 있어서 사회가 유지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LG복지재단 관계자는 “곽 씨는 자신의 가족이 같은 일을 당할 수도 있단 생각에 큰 부상을 입으면서도 다른 시민들의 피해를 막은 우리 사회 의인의 본보기”라고 말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