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중형 세단 K5의 주행성능을 끌어올린 ‘K5 GT’(사진)를 포함한 2018년형 K5를 10일 출시했다.
K5 GT는 기존 2.0 터보 모델을 기반으로 다양한 튜닝 작업을 더해 고속주행에 최적화한 모델이다. GT는 장거리 고속 주행용 차량(grand tourer)에서 나온 말로, 자동차 회사들이 고성능차에 주로 붙인다.

K5 GT는 중·고속 영역의 가속성능을 개선하고 스포츠카에 주로 쓰는 ‘로 스틸 스포츠 브레이크(마찰재에 금속 성분을 더한 브레이크)’를 적용해 제동력과 안전성을 높였다. 전자제어 서스펜션을 달아 주행 상황과 노면 상태에 따라 적절한 구동력을 낼 수 있도록 했다.

기아차는 고성능 에어컨 필터와 공기청정기능을 새로 추가한 2018년형 K5도 이날 내놨다. 이달 2018년형 K5 구매자 전원에게 160만원 상당의 LG 스타일러 또는 내비게이션을 제공한다. 가격은 가솔린 2270만~2925만원, 1.6 터보 2580만~2990만원, 2.0 터보(GT) 3295만원, 1.7 디젤 2585만~3110만원이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