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점 축소에 노조 강력 반발…해외선 카드 부정인출 사태
한국씨티은행이 안팎으로 어수선하다. 오프라인 영업점 구조조정에 대해 노동조합이 강력 반발하는 데다 지난 주말엔 태국에서 씨티카드 부정인출 사고까지 터졌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씨티은행은 지난달 소매 영업점 수를 대폭 줄이고 대형 점포 위주로 재편하는 영업점 구조조정 방안을 내놨다. 전국 133개 영업점(출장소 포함)을 32개로 통·폐합한다는 게 이 방안의 골자다. 모바일·인터넷 등 비대면 영업채널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이란 게 사측의 설명이다. 하지만 씨티은행 노조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 은행 노조는 이날 점포 폐쇄에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냈다.

노조 관계자는 “영업을 잘하고 있는 점포를 한순간에 80%가량 없앤다는 건 고객들이 볼 때도 납득하기 힘든 결정”이라며 “지방에 근무하는 직원을 하루아침에 서울로 출근하라는 건 퇴사하라는 거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11일 문 닫을 예정인 제주지점을 시작으로 1인 시위를 펼치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해외에선 금융사고가 터졌다. 지난 8~9일 태국에서 씨티카드 정보를 빼돌려 만든 복제카드를 이용해 고객 계좌에서 돈을 빼가는 부정 인출사건이 발생했다. 씨티은행은 지난달 국내 편의점·마트 등에 설치된 청호이지캐시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악성코드에 감염된 직후 금융감독원이 해당 카드 정지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는데도 이를 따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씨티은행 관계자는 “씨티카드는 해외 사용이 많기 때문에 일괄적으로 카드를 정지하면 많은 고객이 불편을 겪을 수 있어 카드 정지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금감원은 그러나 씨티은행에 대해 이날부터 규정 위반 조사에 착수한 뒤 고강도 제재를 가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정보 유출이 심각하게 우려되는데도 카드 정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건 씨티은행의 명백한 잘못”이라며 “조만간 징계 등 제재방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