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무교로 보행전용거리(서울시청 뒤~모전교)에서 시민들이 10일 점심시간을 이용해 미니 배드민턴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200m 구간에 미니골프, 탁구대 등 일곱가지 운동시설과 파라솔 쉼터 등을 설치했다. 시는 오는 14일까지 오전 11시30분부터 2시간 동안 시범운영한 뒤 올 하반기 상시운영을 추진할 방침이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