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사채권자 합의 도출 못해

실무진만 보낸 국민연금 등 "국책은행 부담 늘려라"
정부·산업은행, 회사채 상환 보장 추가안 제시할 듯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10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대우조선해양 회사채를 보유한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대우조선 채무재조정안에 동의해줄 것을 요청했다. 주최 측이 참석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대우조선해양의 법정관리행(行)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산업은행과 한국수출입은행은 10일 서울 여의도 산은 본점에서 주요 사채권자 대상 설명회를 열고 대우조선 채무재조정안에 동의해줄 것을 요청했지만 기관투자가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기관투자가의 동의를 이끌어내는 데 사실상 실패함에 따라 대우조선은 초단기 법정관리(P플랜)로 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P플랜 여부는 11일께 판가름날 전망이다. 최대 사채권자인 국민연금이 이르면 11일, 늦어도 12일 투자위원회를 열어 채무재조정안 동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어서다.

◆냉랭한 기관투자가

이날 설명회에는 이동걸 산은 회장, 최종구 수출입은행장,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과 대우조선 회사채를 보유한 32개 기관투자가 중 25곳이 참석했다. 산은은 각 기관의 최고경영자(CEO)나 최고투자책임자(CIO)가 참석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대다수 기관이 팀장 및 과장급 실무자를 보냈다. 국민연금에서도 강면욱 기금운용본부장 대신 채권팀장이 참석했다.

기관투자가들은 정부·산은이 제시한 채무재조정안의 모든 내용을 문제 삼았다. 특히 ‘대우조선 채무재조정안이 산은·수은의 손실만 줄여주는 것 아니냐’는 점을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국책은행이 무담보채권 100%(1조6000억원)를 출자전환하기로 했으나, 선수금환급보증(RG)을 포함한 전체 보유 채권 기준으로는 9.4%의 손실만 부담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대해 산은은 “RG는 미확정 채권이기 때문에 출자전환 대상이 아니다”고 항변했다. 대우조선 경영관리 책임을 물어 산은의 추가 손실 부담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았다. 그러나 산은은 국민연금 등 일부 사채권자가 요구한 4월 회사채 우선 상환, 국책은행 추가 감자는 ‘절대 수용 불가’라고 답했다.

기관투자가들은 정부·산은이 3년간 상환유예해달라고 요구한 6750억원(전체 회사채의 50%)의 회사채 회수 가능성도 따졌다. 정부·산은은 “채무재조정안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대우조선이 3년 뒤인 2020년 3조3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확보해 상환유예 회사채를 전부 상환할 수 있다”며 “산은·수은의 보유 채권보다 상환 우선권을 주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기관투자가들은 대우조선의 신규 수주 급감, 기존 선박 인도 지연 등으로 유동성 위기가 재발할 경우 회수 불능 상태에 빠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국민연금, 이르면 오늘 찬반 결정
설명회가 끝난 뒤 이동걸 회장은 “수은이 인수할 대우조선 영구채 금리를 연 1%로 낮추고, 사채권자에게 우선변제권을 부여하는 게 최선의 양보안”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기관투자가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기관 관계자는 “새로운 내용은 전혀 없었으며 산은·수은이 일방적으로 자신들의 논리를 설명하는 자리였다”고 꼬집었다.

대우조선 회사채 29%(3900억원)를 보유한 국민연금의 반응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국민연금은 11일께 투자위원회를 열어 대우조선 채무재조정안에 대해 찬반을 결정할 전망이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산은 입장에 변함이 없고 판단할 자료도 부족해 현재로선 부정적인 결론이 날 가능성이 크다”며 “다만 국민연금 투자위원회는 집단결정 시스템이어서 결과를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회사채 투자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노력을 전혀 하지 않는 것을 보면 산은이 정말 대우조선을 살리고 싶은 것인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정부와 산은은 국민연금 등 사채권자의 동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금명간 주요 기관투자가에 회사채 50%를 상환유예해주면 3년 뒤 사실상 100%를 갚아주겠다는 추가 협상안을 보낼 것으로 알려졌다. 새 협상안은 산은·수은이 대우조선에 신규 지원하는 2조9000억원 중 회사채 상환자금을 별도 계정으로 분리하는 내용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대우조선이 최악의 유동성 위기에 몰리더라도 2020년 이후 3년간 회사채 원리금을 갚을 자금을 별도로 비축해두겠다는 얘기다.

이태명/유창재/정지은 기자 chihi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