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혁신형 R&D 생태계 구축할 것"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지식재산권 전문가인 백만기 김앤장법률사무소 변리사(사진)를 산업통상자원 연구개발(R&D) 전략기획단장에 위촉했다.

산업통상자원 R&D 전략기획단은 미래 먹거리 발굴 등을 위한 싱크탱크로 2010년 4월 설립됐다. 1대 단장은 황창규 KT 회장, 2대 단장은 박희재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가 지냈다. 백 신임 단장의 임기는 3년간이다.
백 신임 단장은 특허청, 상공부, 산업자원부 등에서 공직생활을 했으며 1999년부터 김앤장에서 변리사로 근무한 지식재산권 전문가이자 산업기술정책 전문가다.

공직에 있을 당시 한국·미국 반도체 덤핑 협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산업계에서는 ‘미스터 반도체'라는 별명으로 유명하다. 백 단장은 “지식재산권과 연계한 원천기술 개발로 신산업을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기술혁신 주도형 중소·중견기업 성장을 위한 R&D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이날 열린 신임 단장 위촉장 수여식에서 “오랜 기간 민관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산업기술 R&D 투자 방향 설정과 전략 수립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