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순직 한국생산성본부(KPC) 회장(사진)이 10~12일 사흘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리는 ‘제59차 아시아생산성기구(APO) 이사회’에 참가한다. APO는 아시아 국가들의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 1961년에 설립된 아시아 국제협력기구다. APO의 최고의결기구인 APO 이사회는 20개 회원국 이사가 모여 전년도 사업을 평가하는 모임이다. 이번 이사회에는 19개국에서 총 50여명이 참가한다.

홍 회장은 이 자리에서 “최근 급속한 변혁의 흐름 속에서 APO 또한 4차 산업혁명에 선제 대응할 역량을 키울 프로젝트를 확대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