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에게 달려간 문재인·안철수

안철수의 청년일자리 공약
청와대에 청년수석실 신설
직업교육 월 30만원 지원, 공동임대 연 5만가구 확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10일 청와대에 ‘청년수석비서관실’을 신설하고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에게 임금을 지원하는 ‘청년고용보장제’를 시행하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안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청년일자리 BE(비)정상회담’이라는 제목으로 청년 간담회를 열어 청년 일자리 창출 공약을 제시했다. 안 후보는 “처음 정치를 시작한 이유도 청년의 눈물 때문이었다”며 “청와대 내 청년수석실을 만들어 청년 문제를 직접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실제 청년 수석을 임명해 청년 정책 관련 분야 목소리를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청년고용보장제는 대기업의 60% 수준인 중소기업 임금을 80% 수준으로 올리겠다는 내용이 골자다. 유망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청년에게 정부가 월 50만원가량을 지원한다. 안 후보는 “취업 절벽이 예상되는 향후 5년간 단기적이고 집중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연간 10만명에게 2년씩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와 함께 청년의 취업 교육을 지원하는 ‘청년성장 지원금’도 제시했다. 안 후보는 “청년들의 평균 취업 소요 기간이 8개월이 넘는다는 통계가 있다”며 “본인이 원하는 직업교육을 받는 청년들에게 6개월간 월 30만원씩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가 추산한 청년 취업지원 예산은 5년간 9조원(청년고용보장제 5조4000억원, 청년성장 지원금 3조6000억원) 규모다. 안 후보는 “매년 청년들을 위해 책정되는 예산 2조3000억원과 일자리 예산 17조원을 재조정하면 조달이 가능하다”며 “추가적인 재원 확보 없이 실현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안 후보는 “청년 주거권은 평범한 청춘들의 기본권”이라며 청년 주거 정책 공약도 발표했다. 안 후보는 “공동임대주택을 연간 5만가구씩 늘리고, 서울시에서 시행 중인 임차보증금 융자 지원도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공약했다.

안 후보는 일부 악덕 업주의 임금 체불 문제에 대해서는 “중앙노동위원회 인력을 보강해서 엄벌에 처하겠다”고 말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