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조사…GDP의 2.5%
국내 관광산업 규모가 73조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0일 관광산업 통계기반 개선사업 연구 결과 관광산업 규모가 2015년 기준 국내총생산(GDP)의 2.51%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지금까지 관광산업 규모는 국민의 국내 관광 지출 25조4000억원(2015 국민 여행 실태조사)과 외국인들의 국내 관광 지출 17조3000억원(한국은행 여행수지 중 일반여행수입)을 합한 42조7000억원으로 추산해 왔다.
그러나 국민이 해외여행을 갈 때 국내에서도 지출이 일어나므로 산업 규모 추정 시 이를 고려해야 하며, 생산 부문의 경우에도 관광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항공 등 교통을 비롯해 쇼핑, 일반 음식점 매출 등을 감안해야 더욱 정확한 결과가 나올 수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 부분은 기존 연구나 통계조사에서 빠져 있던 것으로, 이번 산업연구원 연구에서 20조7000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국민이 해외에서 쓰는 24조7000억원(한국은행 일반여행 지출, 2015년 기준) 외에 그 84%에 달하는 비용을 국내에서도 지출하는 것으로, 국민의 해외여행 지출이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일어나고 있다는 뜻이다.

이 기준에서 지출 측면을 전부 합친 관광산업 규모는 국민 국내 관광 지출 25조4000억원, 외국인 국내 관광 지출 17조3000억원, 국민 해외여행 시 국내 지출 20조7000억원을 더한 63조4000억원으로 추정할 수 있다. 이 방법으로도 총액에 빠져 있는 지출과 생산 부문을 보정한 결과 7조1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전체적으로 적용해 국내 관광산업 규모를 추정한 결과가 73조1000억원(2015년 기준)이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