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차코리아가 국내 진출 5년 만에 가격을 인상한다. 공차는 오는 14일부터 총 16개 제품에 대한 가격을 평균 4.2% 올린다고 10일 발표했다. 가격 인상 대상은 우롱밀크티 등 밀크티 제품이 9개, 밀크폼우롱티 등 공차스페셜 제품이 5개, 블랙밀크티펄 등 밀크티와 펄(토핑)을 조합한 콤비네이션 제품이 2개다.

원자재 등 재료비와 인건비 등 고정비가 지속적으로 상승했기 때문에 가격을 올렸다고 공차 측은 설명했다. 김지영 공차코리아 마케팅 이사는 “지난 5년간 국제 차(茶) 시세를 보면 주요 원료인 잎차의 ㎏당 가격이 연평균 약 6.5%씩 올랐다”며 “소비자 부담을 우려해 가격 인상을 미뤄왔지만 더 만족스러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일부 제품은 가격을 인하한다. 오리지널티 종류는 전 품목을 200원씩 내린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유통, 식품, 항공 뉴스를 전합니다. [노정동의 가격의비밀]도 선보입니다. 제보는 힘이 됩니다.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