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그레이드 버전…진화 관심
구글의 인공지능(AI) 바둑프로그램 알파고가 이번에는 세계 바둑랭킹 1위인 중국 프로바둑기사 커제 9단과 격돌한다.
구글 중국법인과 중국기원은 10일 베이징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달 23~27일 저장성 우전에서 알파고와 커제 9단이 대국을 펼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대결은 3번기(세 판)로 열린다.

알파고는 작년 3월 서울에서 한국 프로바둑기사 이세돌 9단과 맞붙어 4승1패로 승리를 거뒀다. 이 대국이 열리기 전까지만 해도 대부분 바둑계 인사들은 인간이 개발한 가장 복잡한 두뇌게임 중 하나로 꼽히는 바둑에서 AI가 인간 최정상급 프로기사를 능가하긴 힘들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예상을 깨고 알파고가 압도적인 기량 차이로 이 9단을 굴복시키자 바둑계는 물론 세계 정보기술(IT)업계가 발칵 뒤집혔다. 이때부터 한국에서도 AI 열풍이 불기 시작했다.

다음달 커제 9단과 대국을 펼칠 알파고는 이 9단 때보다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알파고2.0이다. 이번 대국은 이 9단과의 대국 이후 알파고가 얼마나 진화했는지를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AI업계와 바둑계에서는 알파고가 승리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베이징=김동윤 특파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