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인 서점이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잡으려면 편의시설 투자 못지 않게 저자와의 대화 등 책 관련 행사를 더 많이 열어야 한다는 이용자 설문 결과가 나왔다.
서일대 미디어출판학과의 한주리 교수와 김동혁 외래교수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복합문화공간으로서의 서점에 대한 소비자의 중요도와 만족도 분석’ 논문을 최근 발표했다. 이들은 서점 이용자 257명을 대상으로 서점이 갖춰야 할 각 항목에 대해 ‘중요도’(서점 방문 전)와 ‘만족도’(서점 방문 뒤)를 설문조사한 뒤 교차분석했다.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들이 중요도와 만족도를 모두 높게 평가한 항목은 ‘최신 도서를 보유하고 있음’, ‘도서검색을 쉽고 빠르게 할 수 있음’ 등이었다. 소비자의 요구에 맞게 서점이 적절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항목들이다. 반면 ‘도서와 관련된 행사를 진행함’, ‘도서 전문가와 얘기할 수 있음’ 등은 중요도와 만족도가 모두 낮게 평가됐다. 한 교수는 “책 관련 행사와 전문가와의 대화는 서점이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해 개발해야 할 것들”이라고 설명했다.

중요도가 높지만 만족도가 낮은 항목은 ‘직원이 필요한 곳에 위치함’, ‘책 읽을 공간이 편리함’이었다. 거꾸로 중요도가 낮지만 만족도가 높은 항목은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음’이었다. 한 교수는 “직원의 위치와 공간의 편리함은 서점의 집중관리와 시정 노력이 필요한 것들”이라며 “편의시설은 추후 과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아도 되는 서비스 요소로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