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와 홈앤쇼핑이 개성공단 입주기업 판로 개척에 나섰다.

중기중앙회와 홈앤쇼핑은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홈앤쇼핑과 개성공단 입주기업간 1:1 MD상담회’를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상담회에는 섬유봉제, 식품 등 개성공단 입주기업 11개사가 참여했다. 홈앤쇼핑 입점여부는 추후 상품선정위원회 등의 심사를 거쳐 최종 결정된다.

상담회에 참석한 최동진 디엠에프 대표이사는 “구매담당자(MD)의 설명이 매우 구체적이고 현실적이어서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도 개성공단 입주기업 등 중소기업의 판로 확대 기회가 더 늘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기중앙회는 홈앤쇼핑 입점 상담회 이후에도 베트남 대체부지 입주 설명회 등 개성공단 입주기업의 경영정상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민하 기자 mina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