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기아자동차

[ 박상재 기자 ] 기아자동차가 대표 중형 세단인 K5의 성능을 대폭 개선한 'GT'와 2018년형 모델을 10일 내놨다.

새로 선보인 K5 GT는 기존 2.0 터보 모델을 기반으로 다양한 개선 작업을 거쳤다. 중고속 영역 가속 성능과 변속기 응답성을 끌어올렸다. 제동력·내구성이 뛰어난 '로우 스틸 스포츠 브레이크'도 장착했다.
동시에 리어 스포일러(고속주행 때 공기의 소용돌이를 없애기 위해 다는 장치)와 아웃사이드 미러 등에 포인트를 줬다. D컷 스티어링 휠(운전대), 앞좌석 시트 등에는 GT 로고가 박혀 있다. 가격은 3295만원이다.

2018년형 K5는 공기청정 모드 등 각종 편의사양을 강화했다. 전 모델에 기본으로 적용되는 고성능 에어컨 필터는 초미세먼지까지 걸러낸다. 공기청정 모드는 실내 공기를 순환시켜 정화하는 기능이다. 가격은 트림(세부 모델)에 따라 2270만~3110만원이다.

동시에 18인치 알로이 휠과 LED(발광다이오드) 헤드램프·안개등 등을 대거 적용한 '스타일 에디션 트림'을 선보였다. 가격은 2395만원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상품성을 대거 보강해 K5가 새롭게 태어났다"며 "특히 K5 GT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고성능 모델을 원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