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아이폰 출시 10주년을 맞아 야심 차게 기획하고 있는 아이폰 8시리즈의 출시가 늦춰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IT 전문매체 밸류워크는 8일(현지시간) 중국어 신문 이코노믹 데일리 뉴스를 인용, "애플은 대개 9월에 아이폰을 출시했지만, 올해는 공급 체인의 문제로 인해 10월이나 11월에 출시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아이폰 부품의 중국 의존도는 매우 높으며 대만의 경제 전문매체인 이코노믹 데일리 뉴스는 이와 관련한 합리적인 자료를 갖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밸류워크는 특히 "곡선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의 라미네이팅(적층) 공정과 관련된 기술적인 문제가 애플에 중대한 어려움을 야기 할 수 있다"며 이것이 제품 출시 연기의 가장 중요한 사유가 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애플은 올해 아이폰 7천만 대 용의 OLED 패널을 최대 라이벌인 삼성에 주문했다고 닛케이아시안리뷰가 보도한 바 있다.

이 신문은 삼성은 OLED 기술이 가장 뛰어나며 이에 따라 애플의 유일한 OLED 공급 업체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밸류워크는 "애플이 액정표시장치(LCD)를 기반으로 한 이전의 디스플레이 제조 방식을 벗어나 OLED 기술을 적용하는 것은 처음일 뿐만 아니라 처음으로 곡선형 OLED 패널을 생산할 예정"이라면서 "이는 애플에 엄청난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애플 관련 소식에 정통한 맥루머도 7일 브라이언 화이트 애널리스트의 보고서를 인용해 "OLED 디스플레이스를 갖춘 5.8인치 모델은 몇 주 후에나 시장에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애플은 아이폰 10주년인 올해 전통적 크기의 4.7인치와 5.5 인치, 그리고 새롭게 선보이는 5.8인치 모델 등 세 종류의 아이폰 8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화이트는 "전통적 크기의 모델은 제때 시장에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3D 센싱 기술의 어려움으로 인해 대화면 모델의 출시는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러나 아무리 늦어도 연말 쇼핑 성수기 전에는 나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