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이 유영하·채명성 변호사를 제외한 나머지 변호인을 모두 해임했다. 9일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변호인단의 손범규·정장현·황성욱·위재민·서성건·이상용·최근서 변호사 등 7명을 변호인단에서 내보냈다.

박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당초 지난 7일 사임계를 낼 계획이었다. 구치소 접견을 가는 유 변호사가 접견 내용을 공유하지 않고 다른 변호인에게 독단적인 행태를 보인다는 이유였다. 하지만 의뢰인인 박 전 대통령에게 피해를 줄 수 없다는 일부 변호사 의견에 따라 변호사들은 사임계 제출을 미뤘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