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가 공급 측면 개혁의 핵심 대상 업종인 철강산업 구조조정을 위해 최대 13조원 규모의 전용 기금을 설립한다.

지난 8일 차이나데일리 등에 따르면 세계 2위 조강 생산업체인 중국 바오우(寶武) 철강그룹(바오우강)은 전날 유에스차이나 그린펀드 등과 함께 중국 철강업계의 첫 구조조정기금 설립을 위한 기본 합의서에 서명했다. 구조조정 전문기업 WL로스앤드컴퍼니와 차이나머천트 파이낸스홀딩스도 참여했다.

오는 6월 공식 출범하는 이 기금은 초기 자본금 400억위안(약 6조6900억원)~800억위안(약 13조3600억원) 규모로, 중국 철강업계의 구조조정과 현대화를 위한 재원으로 활용된다. 바오우강과 유에스차이나 그린펀드가 각각 25%의 지분을 보유할 예정이다. WL로스앤컴퍼니와 차이나머천트 파이낸스홀딩스의 지분은 각각 26%와 24%로 알려졌다. 치앙 바오우강 회장은 “철강업계의 공급과잉 해소와 구조조정 촉진, 집중화, 국제 협력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