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제품 개발부터 협력사와 손 잡자”

입력 2017-04-02 09:59 수정 2017-04-02 09:59
‘2017년 LG전자 협력회 총회’ 개최…99개 협력회사 참석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 김하나 기자 ]LG전자가 협력회사들과 상생(相生)을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LG전자는 지난 달 31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 구매센터장 이시용 전무 등 회사 경영진과 99개 주요 협력회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LG전자 협력회 총회’를 열었다.
협력회는 LG전자 협력회사들의 모임이다. 협력회는 지난해 주요 협력 성과를 공유하고, 생산성 향상과 품질개선에서 탁월한 성과를 낸 12개 협력회사를 선정해 시상했다.

조 부회장은 “제품 개발을 시작하는 단계부터 협력회사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부품 경쟁력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며 “어떠한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진정한 ‘일등 LG’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LG전자와 협력회는 부품 표준화 및 공용화를 통한 효율적인 생산시스템 구축, 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 등 올해의 중점 추진 방향에 대해 공유했다. 또 소년소녀 가장, 다문화 가정, 독거노인 등 사회 취약 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하기로 했다.

LG전자와 협력회사가 지난 달 31일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LG전자 러닝센터에서 ‘2017년 LG전자 협력회 총회’를 열었다. LG전자 경영진과 협력사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자료 LG전자)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