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구속 막으려 과격시위 선동하는지 의심돼"
국민의당 "국가기강 무너뜨린 잘못 인정해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3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으러 법원에 출석하자 사법부에 엄정한 법 집행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모든 조사에 최대한 출석을 거부하던 박 전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오늘은 직접 출석한다"며 "국민에게는 무심하다 제 일에는 온 힘을 쓰다니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은 여전히 국민 앞에서 침묵으로 일관하고 지지자들에게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며 "구속을 막으려고 과격시위를 선동한다는 의심을 지우기 어렵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범죄 혐의를 시인하고 머리 숙여 용서를 구하는 것이 국격을 실추시킨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도리"라며 "법원은 부디 공정한 판단을 내려 법치주의가 살아있음을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하필 국민의당 대구·경북(TK)·강원 경선일에 TK에서 압도적 지지로 당선됐던 박 전 대통령이 법원에 들어가는 모습을 TV로 시청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의절했다던 동생 박지만 씨 부부가 아침에 삼성동 사저를 방문하는 모습은 다행스럽다"며 "파면당했다지만 형제자매, 조카와 함께하는 전직 대통령의 모습을 보이는 게 인간답다"고 말했다.

이어 "영장심사에서 변명도 부인도 말고 용서를 바라는 겸손한 모습이었으면 한다"며 "사법부의 판단을 따르는 모습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장진영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역사상 첫 전직 대통령의 영장심사를 바라보는 국민 마음은 착잡하기 그지없다"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무망한 시도는 그만하고 국가기강을 무너뜨린 잘못을 인정하라"고 꼬집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영장심사가 진행된다면 당연히 구속영장이 발부될 것"이라며 "검찰과 법원이 법의 공정성을 국민 앞에 증명해달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cla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