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 노홍철 / 사진 = JTBC 제공

방송인 노홍철이 '무한도전' 복귀 여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28일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예능 프로그램 '밥벌이 연구소-잡스'(이하 '잡스') 제작발표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김희정 PD와 방송인 박명수, 전현무, 노홍철이 참석했다.

노홍철은 음주운전으로 2014년 11월 MBC '무한도전'에서 하차했고, 이후 2년 4개월이 지난 상태다. 현재 타 방송에는 출연 중이지만 '무한도전'에는 돌아오지 못 하고 있다.

일부 팬들은 노홍철의 복귀를 바라고 있으나 그의 소속사와 MBC 측은 현재 복귀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노홍철은 "생각을 정말 많이 하고 있다"며 "내가 지금 '무한도전'과 떨어지게 된 이유는 아주 큰 잘못을 했기 때문이라 굉장히 조심스럽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가 들어갈 수 있다면 들어가는 게 맞는건지, 새로운 친구들이 들어가서 활력을 불어넣는 게 좋은건지 잘 모르겠다"며 "'무한도전' 자체를 생각하는 마음은 변함없다. 쉽게 내릴 수 없는 고민이다. 현재는 정확한 답변을 드릴 수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잡스'는 전현무, 박명수, 노홍철이 MC로 나서 다양한 직업인들을 스튜디오로 초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신개념 직업 토크쇼다.

지난 2일 첫 선을 보였으며, 매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