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은 국내 최초로 '스마트 지진감지 경보시스템'을 개발해 산업재산권 출원 중에 있다고 28일 밝혔다.

지진감지 경보시스템은 아파트 단지 내 지진을 감지할 수 있는 스마트 지진계를 설치해 거실의 월패드 및 스마트폰으로 지진발생을 안내하고 엘리베이터 등 관련기기를 자동으로 제어 가능한 시스템이다. 내년 2월 입주 예정인 경주 현곡 푸르지오에 처음 도입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지진 및 안전에 대한 입주자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사물인터넷(IoT)기술을 적용해 해당 시스템을 개발했다"며 "향후 푸르지오 브랜드의 차별화한 상품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한경닷컴에서 자동차 관련 업종을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